show menu

Petitzel ‘까칠한 도시 달콤한 디저트’

CJ제일제당 | 2013.04 | IMC

01

까칠한 도시, 달콤한 디저트

CJ 제일제당 쁘띠첼 브랜드 캠페인 ‘디저트 심리학 2.0’

  • BACKGROUND디저트 심리학 1.0 캠페인의 목적이 타깃 고객들과의 관계 맺기였다면, 한 단계 나아간 디저트 심리학 2.0 – 까칠한 도시 달콤한 디저트 캠페인은 2535 여성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심리를 상징화한 ‘까칠한 도시’의 콘셉트를 전면에 내세워 ‘달콤한 위로가 되는 디저트 쁘띠첼’의 가치를 더욱 명확하게 부각시키고자 했습니다.
     
    The goal of the Dessert Psychology 1.0 campaign was to build a relationship with the target. Taking a step forward, Dessert Psychology 2.0 – Prickly City, Sweet Dessert campaign tried to highlight the value of Petitzel, a dessert that gives you sweet consolation, more clearly with the concept of Prickly City that symbolizes lifestyle and psychology of 25-35 women.
  • IDEA‘까칠한 놈이 떴다’는 티징 영상으로 시작해 잇따라 공개된 TV CF에서는 까칠한 도시남인 줄 알았던 김수현의 달콤한 반전 멘트로, 여성들의 판타지를 자극했습니다. 캠페인의 허브 채널인 페이스북은 ‘살롱 드 쁘띠첼(가상 카페)’이라는 콘셉트로 기획해 디저트를 닮은 달콤한 콘텐츠로 고객들의 타임라인에 다가갔습니다.
     
    In the TV CF released one by one starting from the teaser video [a prickly guy is out there], sweet words from Kim Soo-hyun, thought to be a prickly city guy, stimulated women’s fantasies. Its Facebook page, the hub channel for the campaign, was planned with a concept of Salon de Petitzel (a virtual cafe), and it reached out to consumers’ timeline with content as sweet as a dessert.
  • RESULT쁘띠첼의 페이스북 팬페이지인 ‘살롱 드 쁘띠첼’은 론칭 2개월째 1만 명 이상의 팬을 확보했습니다. TV CF와 SNS로 통합되어 진행된 캠페인을 통해 까칠한 도시에서 고군분투하는 그녀들의 달콤한 힐링 디저트로서 더 가까워진 관계를 구축했습니다.
     
    Salon de Petitzel, the Facebook fan page of Petitzel, made more than 10,000 fans within 2 months after the launch. Through the campaign integrating TV CF and social network, Petitzel has built an even closer relationship as a sweet healing dessert with women struggling in prickly cities.

02

02

03

04

05

06

BACK